국학원은

우리 민족 고유의 전통문화를, 복원하고 재창조하며 학술, 연구 및 교육을 합니다.

Home > 국학원소개 > 국학원은

국학원 설립목적
국학원은 우리 민족 고유의 전통문화인 선도문화를 복원하고, 오늘의 현실에 맞게 재창조하여,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생활 속에서 실천하기 위하여 학술, 연구 및 교육을 하는 기관입니다. 한민족 전통문화의 중심으로서 나와 민족과 인류를 살리는 길을 제시하여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철학으로 한민족의 새로운 탄생과 지구경영의 시대를 여는 것이 그 설립목적입니다. 우리 민족의 고유한 역사, 문화, 철학에 담겨 있는 ‘인간사랑, 나라사랑, 지구사랑’의 홍익정신을 계승하고 발전시켜서, 국내는 물론 전 세계에 보급하여 한민족을 21세기 인류평화의 시대를 이끄는 길라잡이로 탄생시키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습니다.

우리 민족의 고유한 철학과 문화의 정수이며, 국학의 핵심인 홍익’이란 무엇일까요? 그것은 우리 선조들이 개인의 삶과 공동체, 나아가 국가를 통하여 실현하고자 했던 염원과 이상인 것입니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우리 조상들의 대답이고, 그들이 가장 소중하게 생각했던 삶의 가치와 존재 이유가 바로 홍익이었습니다. 한민족이 처음 나라를 세웠을 때 “이렇게 한번 살아보자. 다 같이 이런 나라를 만들어보자.”며 품었던 마음, 순수하고 힘찼던 그 마음이 바로 홍익이었습니다.

홍익은 우리 역사의 시작부터 우리 민족의 중심 가치였고, 그 정신으로 나라를 세우고 다스렸습니다. 한민족은 현실의 삶 속에서 하늘과 땅과 사람, 즉 삼라만상森羅萬象을 모두 아우르고 더불어 함께하는 홍익인간弘益人間 재세이화在世理化를 꿈꾸었습니다. 우리에게는 그 꿈을 단지 이상으로만 남겨놓은 것이 아니라, 2096년 동안 실현시켰던 역사가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단군조선 시대로, 원대하고 심원한 이상을 품고 세계 경영의 웅지를 드높인 시대였습니다.

홍익정신은 5천 년 전의 철학이지만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여, 과거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끌어나갈 위대한 사상입니다.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은 한민족 최고의 문화자산이며 세계사의 진보에 기여하는 인류 보편의 정신입니다.

국학은 대개 한국학이라는 용어와 구분 없이 사용되는데 그것은 큰 오류입니다. 국학은 한국학이지만, 한국학이라고 해서 모두 국학의 범주에 포함될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국학이 한국학에 포함되는 개념도 또한 아닙니다. 현재의 한국학에는 우리 국학에서 다루어야 할 가장 중요하고 진정한 가치가 빠져 있습니다.

국학의 사전적인 의미는 ‘외국문화에 대한 자국의 고유한 역사·언어·풍속·종교·문학·제도 등 민족문화 전반을 연구하는 학문’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덧붙여진 설명은 ‘국학이란 용어는 보수적 또는 국수주의적인 느낌이 있고, 학계에서도 이 용어의 사용을 꺼리는 경향이 있어서 한국학으로 일반화된 것 같다.’라고 되어있습니다.

사전에서조차도 국학과 한국학의 경계를 분명히 하지 않으면서 국학의 이미지를 부정적인 것으로 고착화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국학을 연구하는 학자들조차도 ‘국학’이라는 이름에 편견을 가지고 있어서 ‘한국학’이라는 명칭을 일반화하고 있다는 것을 보면 그 동안 우리가 국학에 대해 얼마나 부정적인 견해로 일관해 왔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우리의 국학은 말 그대로‘우리나라의 고유한 민족문화에 대한 연구’를 말하는 것입니다. 불교나 유교처럼 외국에서 들어와 한국화된 외래문화를 제외한, 외래문화로 혼탁해지기 전의 본래적이고 순수한 우리 민족문화를 연구하는 학문을 말합니다. 반면, 한국학이란 국학의 범주에 더해 한국화된 외래문화까지를 모두 포함하는 것입니다. 삼국시대에 들어온 불교는 국가가 장려하고 민중이 성원한 덕에 수많은 유물과 유적을 남기며 찬란히 꽃피고, 조선시대 유교는 가정과 국가를 지탱하는 근간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불교나 유교가 우리 국학의 범주에 포함될 수는 없는 것입니다.

인사말씀
국학원은 외래문화가 이 땅에 들어오기 이전부터 있어 온 우리의 전통 문화, 역사, 철학을 오늘에 되살려 우리민족 정신의 자양분으로 삼고 그 위에 다양한 선진문화를 수용하여 찬란한 정신문화를 다시금 꽃 피워 우리나라가 세계정신지도국으로 나아가는데 앞장서고자 하는 큰 꿈을 품고 있습니다.

오늘 날 우리 사회는 개인주의와 물질만능주의가 팽배해 있고 이웃과 사회, 지구에서 일어나는 현상에 대해 고민할 여유조차 없습니다. 특히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올바른 역사관, 사회성, 인성을 교육하고 이끌어 줄 곳이 무엇보다 필요한 때입니다.

국학원에서는 자신의 정체성을 바로 세워 홍익을 실천하며, 밝고 건강한 정신으로 가슴 뛰는 삶을 살고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을 가진 나와 민족과 인류를 위해 꼭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는데 힘을 쏟고 있습니다.

국학원에는 각계각층에서 방문하여 선도역사 전시관과 강의를 듣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국학교육을 체험하며 자랑스러운 우리 역사에 대해 배우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국조 단군이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라’는 홍익인간의 이념으로 나라를 세우신 의미를 깨닫고 나는 누구이며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를 고민하며, 뜨거운 희망을 품고 당당하고 자신있게 살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한민족 전통문화의 중심 국학원은 당신과 가족에게 건강한 웃음과 따뜻한 가슴, 미래에 대한 밝은 희망을 선물해 드리겠습니다.
상징과 로고
한민족은 천지인(天地人) 사상을 가진 문화민족으로서 태양의 아들, 하늘의 아들을 상징하는 삼족오(三足烏, 세발까마귀)를 민족의 상징물로 사용해 왔습니다. 고구려 벽화나 유물에 삼족오가 태양 속에 그려져 있는 것은 바로 한민족이 천손(天孫)임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국학원이 삼족오를 상징으로 선정한 것은 한민족 고유의 정신인 천지인 사상과 선도문화를 현대에 복원하여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정신을 펼쳐나가기 위함입니다.
주요시설
국학원 전시관

관람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월요일 휴관)

전시관 안내 시스템
- 인솔안내: 사전 예약시 가능

전시관
- 天관, 홍익인간 이화세계: 한민족 고유의 정신문화인 국학의 뿌리와 정신사를 담은 ‘홍익인간 이화세계’실은 마고 한인에서 이어져 온 홍익정신이 천부경으로 이어져 한민족과 함께 역사를 돌아보고, 그 속에 담긴 한민족의 뿌리와 정체성을 찾고자 구성되었습니다.
- 地관, 一指 이승헌 대각 30주년 기념 특별전: 국학원에서는 일지 이승헌 대각 30주년을 기념하여 특별전을 마련했습니다. 기념특별전을 통해 국학원 설립자인 일지 이승헌의 국학을 향한 열정과 생애를 돌아보고, 지난 30년간의 국학운동과 지구인 운동의 흐름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 人관, 인간사랑 지구사랑: 국학의 홍익정신을 세계평화철학으로 전파하는 21세기 한국인의 모습을 담고 있는 ‘인간사랑 지구사랑’실은 국학을 21세기에 맞게 과학화, 세계화하여 홍익정신을 인류평화 철학으로, 선도문화를 21세기 대안문화로 제시하고자 합니다.

강의시설 및 편의시설

최신형 영상, 음향, 모니터링 시설완비, 동시 3,100여명 수용가능
대강당 1층 일천궁 (1,500명 수용), 4층 홍익당 (1,100명 수용)
중강당 3층 도방 (150명 수용), 도통관 (100명 수용), 효∙충방 (70명 수용)
소강당 3층 세미나실 (60명 수용), 1층 전시관 강의실 (30명 수용)
기프트숍 국학관련 도서와 다양한 기념품, 전통 문화상품 등 구비
국학원카페 다양한 커피와 전통차, 유기농 과자 등 판매

부대시설
잔디운동장, 농구장, 등산로 등
연수시설

숙박시설 5인 1실: 40개실 / 3인1실: 75개실 / 총 420명 숙박가능
식사시설 동시 420명 수용 가능

국학원 백서
- 2007 국학원백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