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학원 캠페인

여러분의 참여로 더욱 풍성해지는 공간입니다.

Home > 참여마당 > 국학원 캠페인

국학원 시국선언 기자회견 “국민 인성회복으로 복지 대한민국 만들자” 2017.01.14  조회: 377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사단법인 국학원(원장 권은미)은 21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앞에서 ‘국민 인성회복으로 복지 대한민국 만들자’라는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번 시국선언은 국정마비, 경제와 안보 위기 속에서 전국 대규모 촛불집회를 통해 국민들의 시민의식이 높아졌고, 국민이 진정한 나라의 주인으로서 그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이제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국민 개개인이 인성을 회복하고 인성이 중심이 된 복지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는 것을 제시하기 위해 열렸다.

김창환 국학원 사무총장(첫째줄 왼쪽에서 세 번째)이 21일 사단법인 국학원 주최로 열린 ‘국민 인성회복으로 복지 대한민국 만들자’ 시국선언 기자회견에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김창환 국학원 사무총장은 “이번 국가적 큰 혼란 속에서 민심이 곧 천심임을 알게 되었다.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이고, 국민이 하늘이며, 신(神)이라는 것을 자각하게 되었다”며 “이제 대한민국은 새로운 가치를 세울 때이다. 모든 국민이 진정한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있고, 정의롭고 평화로운 국가를 만들 수 있는 새로운 가치를 세워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지금 이 시대에 필요한 것은 한민족의 중심철학인 하늘과 땅과 사람이 하나라는 천지인 정신과 건국이념이자 교육이념인 홍익인간의 정신에 답이 있다”라며 “이 홍익정신으로 인성을 회복하고,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복지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은 시민발언대 형식으로 진행됐다. 홍익인간 정신으로 쓰레기 줍기를 실천하고 있는 팀 버드 송(Tim Birdsong) 한양대학교 교수의 발언을 시작으로 청소년 20여 명의 태극무 공연과 함께 ‘우리가 원하는 세상’이라는 릴레이 선언이 열린다. 이어 학부모와 시민운동 단체 대표들이 ‘국민이 신이다’라는 성명서를 낭독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대한민국을 이끌 홍익 지도자의 모습으로 ▷정직, 성실, 책임감을 기반으로 하는 도덕성을 갖춘 지도자, ▷민족정체성을 바탕으로 시대를 읽는 역사의식을 가진 지도자 ▷민족의 화해와 세계 평화에 이바지할 철학을 가지고 있는 지도자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비전을 가진 지도자 ▷한민족을 하나로 묶고 민족의 비전을 실현할 통일론을 가지고 있는 지도자를 제시하고 있다.

이날 국학원은 촛불의 의미를 승화시켜나가기 위해서 ▷‘국민이 신이다’라는 시민의식 개혁 운동과 함께 홍익민주시민학교를 운영하고 ▷ 교육기본법 2조에 명시된 홍익인간 양성에 초점을 둔 인성교육 마련을 촉구 ▷‘홍익 대통령을 찾습니다’ 홍보 캠페인 ▷인성회복에 바탕을 둔 새로운 가치관을 알리는 1만 시민 강사 양성 및 100만 시민 교육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jycafe@heraldcorp.com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 [2017 소원등 달기]